티스토리 뷰

미국에는 많은 한인 유학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유학생들은 졸업 후 미국에서 직장을 구하여 체류하기를 원합니다.

하지만, 학생비자 신분에서 학교를 졸업하면 다시 한국으로 되돌아와야 합니다.

그래서 미국에서 체류하기 위하여 취업 또는 취업이민을 통해 미국 영주권을 취득하기를 희망합니다.

물론 유학생들이 졸업 후 미국 내에서 취업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지만 만일 취업이 되어 영주권 스폰서를 구하여 영주권을 신청할 경우 주의하여야 할 사항이 있습니다.

 



먼저 유학 학비 및 생활에 대한 자금 출처입니다.

모든 유학생들이 한국에서 부모님들이 보내준 넉넉한 자금으로 학비를 내고 생활비를 충당하기를 바라지만, 개개인의 사정에 따라 현지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학생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유학생이 현지에서 일하는 것은 학교 교내 같은 지정된 장소 또는 근무처 그리고 지정된 시간 이외에 일하는 것은 합법적이지 않은 행동입니다.

그러던 중 최근 몇 년 전부터 미국에서 유학한 학생이 영주권을 신청할 경우, 마지막 인터뷰 단계에서 이민 심사관들이 유학 학비와 생활비에 대한 자금 출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즉, 자금 출처 증빙이 불가할 경우 혹시나 미국 내에서 불법적으로 일한 경력이 있지 않을까 해서입니다.

이러한 연유로 혹시나 애타게 기다려 왔던 미국 영주권 취득이 어려울 수도 있으니 학생 때부터 한국에서 송금되어온 내역들을 잘 보관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대학 졸업 후 너무 낮은 스펙의 일자리에 취업을 하는 경우도 그 이유에 대하여 소명하라는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물론 아직까지는 이러한 일로 영주권이 기각되는 사례는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미국 입장에서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자신의 역량보다 낮은 스펙의 일자리를 차지함으로 해서 미국인들의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을 경계할 수도 있습니다.

점점 미국 영주권 받기가 까다로워지고 있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내용 잘 숙지하시어 성공적으로 미국 영주권을 취득시기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